박근혜 전 대통령 사면에.. 與 “대통령 권한 존중” 野 “사면 환영”

0
출처: 연합뉴스

박근혜 전 대통령이 사면되자 여권은 “대통령의 권한을 존중한다”는 원론적인 반응을 나타냈다. 야권은 “사면을 환영한다”고 밝혔지만 내부에서는 사면 후폭풍에 대해 긴장하는 모습이 역력했다.
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24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 회의’에서 “조금 전 정부에서 국무회의를 거쳐 신년 특별사면을 발표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심사숙고 과정을 거쳐 발표한 이번 사면은 대통령의 헌법적 권한으로 민주당은 존중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전 임시국무회의를 열고 특별사면·특별감형·특별복권 등을 심의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년 특별사면 브리핑에서 “국민 대화합의 관점에서 장기간 징역형을 집행 중인 박근혜 전 대통령을 특별사면 및 복권하고, 형 집행을 완료한 한명숙 전 국무총리를 복권한다”고 밝혔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사면에서 제외된 것에 대해서는 “사안의 내용이 다르고 국민적인 정서도 고려하지 않을 수 없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으로 사면이 어떠한 경위로 어떠한 절차를 거쳐서 이루어진 지에 대해서는 그 대상과 범위에 대해서 소상하게 그 이유를 말씀드리지 못한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이양수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이날 사면 발표 후 즉시 입장문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환영한다. 국민의힘은 국민 대통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짧게 화답했다.

다만 야권 내부에서는 박 전 대통령 사면이 대선에 미칠 영향에 대해 복잡한 심경을 보이고 있다. 홍준표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번에 두 전적 대통령을 또 갈라치기 사면을 해서 반대 진영 분열을 획책하는 것은 참으로 교활한 술책이다. 반간계로 야당 후보를 선택게 하고 또 다른 이간계로 야당 대선 전선을 갈라치기를 하는 수법은 가히 놀랍다”며 “다만 거기에 놀아나는 우리가 안타깝다”고 말했다. 국정농단 사건의 수사를 이끈 윤 후보 입장에서는 박 전 대통령이 어떤 메시지를 내는가에 따라서 지지층이 결집하거나 분열할 수도 있는 상황이다. 국민의힘 소속의 한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이 당장 침묵을 이어갈 경우 현재로써는 부정적인 영향이 클 것 같다”고 우려했다.

출처: 세계일보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