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이징 pick] ISU “한국 쇼트트랙 항의 기각..판정 옳았다” (공식발표)

0

국제빙상연맹(ISU)이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판정과 관련해 한국의 이의제기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공식 발표했다.

ISU는 8일 베이징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000m 경기와 관련, 한국과 헝가리로부터 항의를 받았으나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밝혔다. 더불어 주심, 영상심판의 결정을 지지한다고 전했다.

황대헌은 7일(한국시간) 중국 베이징에 위치한 캐피털 인도어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전에서 1위로 들어왔지만 실격 처리를 받아 탈락했다. 중국 선수 2명을 추월하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이 늦었다는 이유였다. 황대헌이 떨어지고 중국 런쯔웨이와 리원웅이 결승에 올랐고 런쯔웨이는 금메달을 차지했다.

한국뿐 아니라 헝가리도 ISU에 공식 항의했다. 헝가리의 류샤오린은 남자 쇼트트랙 1000m 결승에서 1위로 결승선을 통과했지만 경고를 받고 실격 처리됐다. 금메달을 딴 런쯔웨이가 결승선 앞에서 류샤오린의 팔을 강하게 잡아당겼지만 심판진은 오히려 류샤오린의 반칙을 지적했다.

이의 제기에 대해 ISU는 황대헌의 준결승전 실격이 레이스 중 1위를 차지하는 과정에서 레인 변경이 늦었다고 주장했다.

류샤오린의 실격 판정에 대해서는 류샤오린이 진로 변경을 하면서 상대 선수와 접촉했고 결승선에서 팔을 사용해 가로막는 ‘암 블록’으로 인해 두 차례 옐로카드를 받아 실격 처리됐다고 주장했다.

ISU는 ‘경기 규칙 위반에 따른 실격 여부 판정에 대한 항의는 받아들이지 않는다’는 규칙에 따라 한국과 헝가리의 이의제기는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또한 ‘경기장에 있었던 심판진의 최종 판정을 존중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출처:STN스포츠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