센터시티 버스안에서 총맞은 피해자 위중한 상태

0

목요일 새벽 필라델피아 SEPTA 버스 탑승객이었던 29세 남성이 가슴에 총을 맞았다고 경찰이 밝혔다.

총격 사건은 새벽 1시경 시청 부근에서 남쪽으로 향하던 버스 안에서 발생했다.

총격이 발생했을 당시 버스에는 15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으며, 총격범을 포함한 모든 승객은 운전자가 버스를 Broad와 Chestnut 거리 부근에 급정차 후 현장을 모두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의식을 잃은 피해자는 제퍼슨 대학 병원의 응급 구조대에 의해 이동되었으며, 경찰은 그가 “매우 위독한 상태”라고 말했다.

경찰은 “SEPTA 버스 카메라와 거리에 설치돼 있는 많은 CCTV에 범인의 모습이 포착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버스 뒤쪽에서 사용된 탄피와 장전된 탄창 그리고 버스 밖에서 발견된 탄피를 회수했다.

버스 승객들은 사건과 관련된 정보 제공 요청을 받았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