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감염자 중 70%는 무증상이었다”..야간 통금 시행하는 인도

0

인도에서 확인된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70%가량이 무증상을 보인 것으로 확인됐다.

인도 현지 언론 타임스오브인디아 등은 라제시 부샨 인도 보건부 차관이 24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전했다. 이날 부샨 차관은 인도 내 183건의 오미크론 확진 사례를 분석한 결과 이러한 결과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총 183명 가운데 87명은 최소한 2차 이상의 백신 접종을 받은 접종 완료자들이었으며 이 중 3명은 부스터샷(추가 접종)까지 받은 상태였다. 나머지 73명의 백신 접종 여부는 파악되지 않았다.

발표에 따르면 백신 접종 여부가 확인된 110명을 기준으로 따졌을 때 2차 이상의 백신을 접종받았음에도 오미크론에 감염된 사람들의 비율은 79%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오미크론 변이는 델타 변이 등 기존 코로나19 우세종보다 전파력이 훨씬 큰 것으로 알려져 있다.

또 부샨 차관은 이번 조사 대상 가운데 121명은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도 덧붙였다. 또 해외여행 이력이 없는 나머지 62명 중 44명은 해외여행 이력이 있는 감염자와 접촉한 사람들이었으며, 나머지 18명은 지역 사회 감염으로 추정됐다.

한편 인도는 지난 5월 코로나19의 대확산을 겪은 이후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1만 명 아래로 떨어지며 확산세가 꺾여가고 있었다. 그러나 최근 오미크론 감염자 수가 급증하기 시작하며 보건당국이 긴장 상태에 돌입했다. 지난 17일 100명을 넘어선 오미크론 감염자 수는 전날 358명으로 불어났으며, 이에 정부는 인도 내 일부 지역에 야간 통행금지를 시행하기로 하는 등 방역 대책의 도입에 나섰다.

출처: 아시아경제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