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영국 심판, 황대헌·이준서 실격 판정..”이런 사람 아니었는데”

0

도대체 왜 이런 판정을 내린 것일까.

국내 빙상인들은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에서 중국에 유리한 판정을 내린 영국 출신 피터 워스(66)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심판위원에 대해 “이해되지 않는다”고 입을 모았다.

빙상 관계자는 8일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워스 심판은 이 정도까지 논란이 될 만한 판정을 내린 적이 없었던 인물”이라며 “대한빙상경기연맹의 초청을 받아 국내 대회에서도 여러 차례 심판을 봤다”고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워스 심판의 평판은 나쁘지 않았다”며 “특정 국가가 유리하도록 노골적으로 판정을 내린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

워스 심판은 이번 대회까지 총 3차례 올림픽 무대를 밟은 베테랑 심판이다.

그는 지난해 9월 베이징올림픽 심판으로 선정됐고, 남자 경기에 배정됐다.

하지만 워스 심판은 베이징올림픽에서 논란의 여지를 남긴 석연치 않은 판정을 내렸다.

그는 7일 중국 베이징 캐피털 실내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000m 준결승 1조에서 1위로 들어온 황대헌(강원도청)과 2조 2위 이준서(한국체대)에게 나란히 페널티 실격 처분을 내렸다.

그는 비디오 판독 후 두 선수 모두 레인 변경 반칙을 했다는 다소 이해하기 힘든 판정을 내렸다.

두 선수의 탈락으로 중국 선수 2명이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도 1위로 결승선을 통과한 사올린 샨도르 류가 두 차례 페널티(레인 변경·결승선 밀치기)에 따른 옐로 카드를 받는 상황 속에 2위로 들어온 중국의 런쯔웨이가 금메달을 차지했다.

출처: 연합뉴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