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억명 접종기록 수작업으로 쓴 일본..결국 백신패스 ’10만명’ 오류

0

일본이 지난 20일부터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코로나 백신 접종증명서 발급을 시작한 가운데, 첫날부터 각종 오류가 속출해 비판을 사고 있다.

지난 20일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이날부터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증명하는 스마트폰용 앱 운영을 시작했다. 해당 앱은 한국의 주민등록번호와 유사한 마이넘버를 입력하면 전자 증명서가 발급되는데, 접종 횟수와 접종일 등이 표시돼있다.

그런데 앱 공개 첫날부터 오류가 잇따랐다. 접종 횟수와 접종일 모두 ‘0’으로 표시돼있거나 아예 ‘백신 접종 기록을 찾을 수 없다’고 나온다는 글들이 현지 SNS에 줄줄이 올라왔다.

이같은 오류는 지난 17일 기준 10만명에 이르고 오류 가능성이 있어 확인이 필요한 데이터도 433만건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각 지자체가 1억명에 이르는 개인별 접종기록을 정부 시스템에 일일이 수작업으로 입력했는데, 이 과정에서 오류가 생긴 것으로 추측된다.

또 증명서 발급에 필요한 마이넘버카드는 아직 가입률이 40% 밖에 안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10명 중 6명은 지자체에 가서 카드를 발급받거나 종이 증명서를 신청해야 한다.

이를 두고 현지에서는 낡은 아날로그 행정의 모습이 고스란히 드러난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일본은 그간 행정 기록을 우편이나 팩스를 이용해 관리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 서울신문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