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백만 달러 파워볼 복권 센터시티 와와 매장에서 팔려

0

파워볼 복권의 2백만 달러 당첨금 티켓이 센터시티 와와 매장에서 판매됐다고 펜실베이니아 복권 위원회가 밝혔다. 2백만 달러의 복권을 판매한 매장은 1만 달러의 보너스를 받게된다.

당첨자는 당첨금을 수령할 때까지 알 수 없다. 파워볼 우승자는 추첨일로 부터 1년 이내에 당첨금을 수령해야 하며 폭권 뒷면 사인란에 서명을 하고 가까운 복권 사무실에서 수령할 수 있다.

파워볼 1등 당첨금은 현재까지 5억 2,300만 달러(현금 3억 7,900만달러)까지 쌓였으며 토요일 추첨이 진행된다.

9월 초 체스터 카운티의 파츠 타운에 위치한 와와 매장에서 판매된 2백만 달러의 당첨 복권을 포함해 2번의 당첨 복권 모두 와와 매장에서 판매됐다.

지난 1월 델라웨어 카운티의 웨인에 위치한 와와 매장에서도 100만 달러의 당첨 복권이 판매 되기도 했다.

작년 10월 채드 포드에 위치한 와와 매장에서는 3백 60만 달러에 당첨된 펜실베이니아 매치 식스 복권이 판매 됐으며, 2020년 2월에는 한 필라델피아 와와 매장에서 또 다른 3백만 달러의 당첨 복권인 캐쉬 스크래치 오프가 판매됐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